정경애 · 남경주 -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 (이정하 詩) 1996

詩와 음악

.  가끔은 비 오는 간이역에서 은사시나무가 되고 싶었다 

    이정하 詩

 

하루 종일 가슴 설레었던 오늘
내 슬픈 사랑은 어디쯤 오고 있는지
우리들 슬픈 사랑의 종착역은 어디 있는 것인지
나는 역 대합실 출구 앞에서
소리 죽여 그대의 이름을 불러봅니다

그러면 그대도 덩달아
내 이름을 부르며 나타날 것 같았습니다
그러나 그대는 오지 않았습니다

가끔은 비 오는 간이역에서
은사시나무가 되고 싶었던 그대

햇볕은 싫습니다
그대가 오는 길목을 오래 바라볼 수 없으므로
비에 젖으며 난 가끔은
비 오는 간이역에서 은사시나무가 되고 싶었습니다
비에 젖을수록 오히려 생기 넘치는 은사시나무
그 은사시나무의 푸르름으로 그대의 가슴에
거의 간직되고 싶었습니다

우리에겐 약속이 없었습니다
서로의 눈빛만 응시하다
돌아서고 나면 잊어야 했습니다
그러나 하루만 지나도
어김없이 기다려지는 그대와의 해후

어서 오세요, 그대
비 오는 날이라도 상관없어요
아무런 연락 없이 갑자기 오실 땐
햇볕 좋은 날보다 비 오는 날이 제격이지요
그대의 젖은 어깨, 그대의 지친 마음을
기대게 해 주는 은사시나무

내 사랑은 소나기였으나
당신의 사랑은 가랑비였습니다
그땐 몰랐었죠
한때 소나긴 피하면 되나 가랑비는 결코 피해 갈 수 없음을
비 오는 간이역 그리고 젖은 기적 소리

스쳐 지나가는 급행열차는 싫습니다
누가 누군지 분간할 수 없을 정도로 빨리 지나가버려
차창 너머 그대와 닮은 사람 하나 찾을 수 없는 까닭입니다
비에 젖으며 난 가끔은 비 오는 간이역에서
그대처럼 더디게 오는 완행열차
그 열차를 기다리는 은사시나무가 되고 싶었습니다

    최경식 음악

    정경애 남경주 낭송 

 



블로그 이미지

windbird